페이지 최상단으로 이동


>게시판>자료실
 

제목 초등학생 10명 중 8명은 `스몸비`…교통사고 위험에 직면
작성자 관리자 (Date : 2019.09.27 / hit : 46)

초등학생 10명 중 8명은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스몸비`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스몸비는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로 걸으면서 스마트폰을 보는 사람을 뜻한다.

국제아동안전기구 세이프키즈코리아(Safe Kids Korea)와 세계 최대의 특송 운송 회사 페덱스(FedEx)는 22일 초등학교 어린이들의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실태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 지역 7개 초등학교 학생 93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초등학생 10명 중 8명(79%)이 보행 중 스마트폰 등의 전자 기기를 사용했다고 응답했다.

또 이들 중 33%는 보행 중 전자 기기를 사용하면서 교통사고를 경험했거나 교통사고 위험에 직면했다고 답변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어린이 중 91%가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해당 어린이들 가운데 66%는 등교 때 스마트폰을 항상 소지하고 있고, 79%의 어린이들은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해보았다고 응답했다.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학생 비율은 여학생(76%)이 남학생(56%)보다 높았다.


응답자 중 52%는 걸으면서 스마트폰 등의 전자기기를 항상 또는 자주 사용한다고 답했다. 이 중 27%는 스마트폰으로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21%는 게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68%는 보행 때 전자 기기 사용과 관련한 안전 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

이영구 세이프키즈코리아 공동대표(학교법인 대원학원 이사장)는 "어린이들은 순간 집중력이 높아 성인에 비해 교통사고 위험이 더 크다"며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모의 체험교육이 시급하고, 보행 중 전자기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인식 개선 활동 및 모의 체험 교육을 전면적으로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 (매일경제-최기성기자)] 

이전글 부모 10명 중 6명 “카시트 없이 아이 차에 태워”… 안전불감증 심각
다음글 "어린이 보호구역 사고 가중처벌 해달라" 9살 아들 잃은 아버지 청원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