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최상단으로 이동


>게시판>자료실
 

제목 "교통 약자 보호하자" 부산시, 교통안전 감찰 27건 시정 조치
작성자 관리자 (Date : 2019.05.16 / hit : 87)

 

부산시 감사관실, 시민단체와 함께 감찰나서

보행불편사항 총 27건 시정조치

 

 

 

부산시, 어린이, 노인 등 교통약자의 보행권 확보를 위해 3월 한 달간 감사관실 주관으로 각종 교통시설의 관리, 운영에 대한 안전감찰을 벌인 결과 보행불편사항 등 27건을 시정조치했다.

시는 시민단체와 함께 주거 밀집지인 생활도로변을 대상으로 보행불편 각종 시설물, 교통약자 보호구역 관리·운영, 불법주정차, 점자블록 등과 같이 일상생활 속에서 교통약자의 피부에 와 닿는 보행 불편사항을 점검했다.

이번 감찰의 결과, 교통약자 보호구역 내 통합관리 소홀 등 27건을 발견해 시정조치했다.

또, 장애인들의 보행권 확보를 위한 장애인 점자블록 설치기준 단일화 등 권고사항 3건, 어린이 보호구역에 대한 운전자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보호구역 시점 인지방안 등의 제도 개선사항을 발굴했다.

도로상에 설치된 각종 교통시설물이 오히려 보행에 장애와 혼선을 주는 경우도 확인하고 시설물 설치 전 생활도로의 기능과 성격 규명이 필요하다고 보고 어떤 방향으로 설치할 것인지 도시환경, 도시정책 분야와 연계해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시는 밝혔다.

특히 이번 감찰에 참여한 시민단체와 전문가는 보도의 유효 폭 확보와 보도 특성에 맞는 수종의 가로수 식재, 지속적인 보행환경 조성과 관리를 전담하는 부서의 신설 등 의견을 제시했다.

생활도로는 시민들의 체감만족도가 고려돼야 하기 때문에 보행정책에 대한 미래가치를 시민과 공유하는 과정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시는 이번 감찰결과를 토대로 보행안전이 우려되는 사항은 즉각 시정조치했다.

또, 스쿨존 내 주거지 전용주차장 미설치와 같이 '제도상 사각지대'는 법 취지에 맞는 기준을 마련토록 했다. 

이웃 간 불법 주정차 방지를 위한 도로변의 무분별한 시선유도봉 설치와 같은 '관리의 사각지대'는 관리·감독을 강화하도록 관련 부서와 지자체에 통보했다.

부산시 류제성 감사관은 "생활도로의 보행권 확보는 지역 문화수준의 바로미터이며 교통약자의 생존권 문제"라며 "단발성이 아닌 장기적이고 다양한 관점으로 꾸준한 안전감찰을 벌여 민선 7기 보행권 확보 정책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노컷뉴스 - 부산 김혜경기자)] 

이전글 “공원·정류장 주변도 어린이보호구역 지정을”
다음글 부산 교통문화연수원, 고령자 안전 교육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