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최상단으로 이동


>게시판>자료실
 

제목 도로교통공단, 일년 중 5월 5일 어린이 교통사고 최다 발생
작성자 관리자 (Date : 2019.05.07 / hit : 31)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가족 단위 모임이 잦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고자 어린이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해 발표했다.
 

교통공단 따르면 지난해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전년 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가정과 학교, 정부 및 교통 유관기관을 포함한 사회 전방위적인 노력의 결과로 인식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어린이 교통사고에 가장 취약한 달은 ‘어린이날’이 있는 5월로 나타났으며 지난 10년간 어린이 교통사고를 살펴보면 5월은 연중 가장 높은 비율(10.8%)로 사고가 발생하며 그중에서도 5월 5일 ‘어린이날’은 평균적으로 60.9건의 사고가 발생해 연간 일평균 33.7건보다 80.7%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어린이날'에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 사상자 847명을 살펴보면, 차량 승차 중 사상자가 73.0%로 가장 많았고 보행자 상태가 21.3%로 이를 뒤따랐다.  


또한 취학 전·후로 구분하면, 취학 전 아동이 44.2%, 초등학생이 47.8%인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승차 중 사상자는 오후 4시에서 6시(18.1%)와 낮 12시에서 2시(16.5%)에 집중됐으며 또한 안전띠 착용 여부가 확인된 어린이 중 38.4%는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어린이날' 어린이 보행사고는 오후 2시에서 6시에 42.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행동 유형별로는 도로를 횡단하던 중에 발생한 사상자가 66.7%로 가장 높았고 그중 73.3%는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로 확인됐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5월은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를 나갈 기회가 많은데 차량 탑승 시 안전띠 착용을 절대 잊어선 안된다"며 "운전자는 차량 정차나 출발시 차량주변에 어린이가 없는 것을 반드시 눈으로 확인하고 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일간투데이 - 백상현 기자)]  

이전글 [생활안전영상] 전지적모기시점 : 아니 벌써 모기가?!
다음글 “공원·정류장 주변도 어린이보호구역 지정을”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