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최상단으로 이동


>게시판>자료실
 

제목 어린이 보행 교통사고 ‘초등학교 2학년’ 가장 많아
작성자 관리자 (Date : 2019.03.06 / hit : 30)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가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서울시에서 발생한 초등학교 어린이 보행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망자 부상자 모두 2학년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초등학교 전체 보행교통사고 사상자 중 저학년(1~3학년) 비중이 58.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올해 새 학기와 입학을 앞두고 운전자와 학부모의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공단 분석결과에 따르면 월별 저학년 보행교통사고 사상자는 입학과 신학기가 시작되는 3월에 전달 대비 크게 증가했으며, 이후 낮이 점점 길어지며 어린이의 활동량이 많아지는 6월까지 계속 증가했다.

시간대별로 보면 하교시간과 학원 활동, 놀이 등이 많은 오후 2~6시 사이에 전체 사상자의 절반이 넘는 50.3%가 집중적으로 발생하였다.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김재완 지역본부장은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고학년보다 주의력이 떨어지고 상황 판단력이 낮아 교통안전교육 기회가 적어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어린이 보행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학교와 가정에서의 지속적인 교통안전교육이 필요하며 특히 등·하교시간 학교 주변 운전 시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교통신문-유희근 기자)]

이전글 개학 맞아 6일 초등학교 통학로 현장 방문, 안전 위험요소 점검 -오거돈 시장‘안전 또 안전’초등학교 현장 찾아
다음글 스쿨존 교통사고 예방 아직은 빨간불
리스트